확장메뉴
주요메뉴


신세계에서 1

기시 유스케 저/이선희 역 | 해냄 | 2020년 11월 25일 I EPUB(DRM) I 75.49MB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일본 SF대상 수상작 & 서점대상 제6위
미래의 가상세계에 빗대어 현 인류의 모순을
전면으로 드러낸 기시 유스케 최고의 화제작!
친필 인쇄 사인 및 한국어판 서문 수록, 첫 전자책 출시
영화 「검은 집」의 원작인 동명소설로 국내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기시 유스케. 『검은 집』과 함께 그의 대표작 중 하나로 일컬어지는 『신세계에서』가 새로운 모습으로 10여 년 만에 다시 한국 독자를 찾는다. 그동안 절판된 상태로 국내 독자들에게 많은 아쉬움을 안겼지만 이번에 새롭게 출시되는 개정판은 양장본이라는 새로운 장정과, 첫 전자책 출시로 더욱 폭넓게 국내 독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또한 고흐의 대표작 중 하나인 「삼나무가 있는 밀밭(A Wheatfield, with Cypresses)」을 표지에 담았으며, 저자의 친필 인쇄 사인과 한국 독자를 위한 서문이 함께 수록되어 있어 소장 가치를 더한다.
책 제목인 ‘신세계에서’는 체코의 작곡가 안토닌 드보르자크가 1893년에 작곡한 교향곡 제9번 「신세계에서」에서 따온 것으로, 작중에서는 「신세계에서」의 제2악장 제1부 「집으로 가는 길(Going Home)」의 선율이 향수를 자극하며 흘러나온다. 우리나라에서는 「꿈속의 고향」으로도 알려진 이 곡은 언뜻 노스탤직한 분위기를 풍기지만, 작품 속 배경은 지금으로부터 1,000년 후의 머나먼 미래로, 도네 강 유역 일곱 개의 마을로 이루어진 곳이다. 유토피아를 이룩한 미래의 가상세계를 그린 『신세계에서』는 기시 유스케가 1986년 제12회 ‘하야카와 SF 콘테스트’에서 가작으로 입선한 단편 「얼어붙은 입(凍った嘴)」을 모태로 쓴 작품이다. 오스트리아 동물행동학자인 콘라트 로렌츠가 1970년에 발표한 『Das sogenannte Bo?se』이라는 책을 읽고 나서 “이것이야말로 내가 쓰고 싶은 소설 테마다”라며 영감을 받아서였다.
골격은 SF이지만, 플롯은 미스터리, 모티프는 판타지, 클라이맥스는 모던 호러, 그리고 모험소설의 스릴까지, 모든 장르를 한데 모아놓은 대서사시라 할 수 있는 『신세계에서』는 출간 직후 제29회 일본 SF대상을 비롯하여, 플라티나책 올해의 책 제1위, 제2회 PLAYBOY 미스터리 대상, 베스트SF 일본편 제1위 등 각종 랭킹에서 높은 순위를 휩쓸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또한 2012년 일본 TV 아사히에서 25부작의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어 큰 사랑을 받았다.
“원고를 완성하고 나니 제목은 ‘신세계에서’ 외에는 생각할 수 없었다. 1,000년 후 미래에서 온 메시지라는 설정에 딱 어울린다고 생각했고, 무엇보다 「집으로 가는 길」을 포함한 다양한 선율이 어느새 작품 세계와 깊이 연결되어 이미지를 보강해주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_ ‘일본 SF대상’ 당선 소감 중에서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